기사제목 목숨걸고 쓰레기 수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목숨걸고 쓰레기 수거

저상차량 도입 계획 유명무실
기사입력 2018.08.01 19: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0801192912_tbplmzxt.jpg111.jpg

 

매일 새벽부터 늦은 오후까지 쓰레기 수거 차량. 이 차량에 쓰레기를 상차하는 환경미화원들이 차량 후미 적재함에 몸을 싣고 달리는 광경을 목격하는 일은 일상이 되어버렸다.

 

시간에 쫓긴다는 이유로 조수석에 올라타지 않고 쓰레기 적재함 뒤편 난간에 조그만 발판을 만들어 붙이고 그곳에 몸을 맡긴 채 도로를 질주한다.

 

최근 2년 사이 30여 명이 이르는 사망사고의 주 원인 되기도 하는 위험천만한 광경이다.

 

부천시 관계자에 따르면 지속적으로 저지하고 있으나 행정기관의 힘으론 더 이상 막을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실상 도로교통법상 적재함에 사람이 승차하는 경우 범칙금 3만원 부과가 제재의 전부인 상황이라 사고의 원인 제거조차 속수무책이다.

 

이같은 사고를 방지하기위해 정부시책으로 저상차량이 제작되어 올 말부터 보급될 계획이다.

 

그러나 구입한지 얼마 안돼 운행에 지장이 없거나 억대에 달하는 차량 구입비용이 부담인 업체 입장에선 정부시책도 사실상 효과를 보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저상 차량은 사람이 타고 내리거나 화물을 싣기 용이하게 하기위해 제작된 차량인걸 감안하면 시간에 쫓긴다는 이유로 조수석에 타지 않고 적재함에 매달려 달리는 환경미화원들의 안전사고 방지 대책으론 무리라는 지적이다.

<저작권자ⓒ조선신문 & chosun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주식회사 조선신문(http://www.chosunnews.co.kr)  |  설립 : 2018년 2월 5일  | 발행인 : 천철기 | 편집인 : 김교연 | 주소 :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마평동 511-3,동양빌딩 2층
  • 사업자등록번호 : 272-88-00919  |  등록번호 : 경기 다 50633 | 청소년보호정책 : 주상오                    
  • 대표전화 : 031)335-8005, 339-8003. 팩스 : 031)322-8869.  |  chsnews007@naver.com         
  • Copyright © 2018 조선신문 all right reserved.
조선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