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7(목)

이재명 “일본은 여전히 잘못 뉘우치지 않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 3.1절 기념식에서 ‘반성 없는 일본’의 행태 질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3.01 19: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8-03-01[목]=제99주년 3.1절 기념식_홈페이지 (109).JPG

 

이재명 성남시장이 3.1절을 맞아 “과거사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를 행할 때 한일 관계는 비로소 공동번영을 위한 신뢰의 발판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일본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1일 성남시청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이 같이 말하고 반성 없는 일본의 행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시장은 “99년 전 오늘, 우리 선조들은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분연히 떨치고 일어섰다”며 “그날의 만세운동은 우리 민족의 굳은 의지를 전 세계 각국에 알렸고 다른 약소민족들의 독립운동에도 영향을 끼쳤다”고 평가했다.

 

이어 “일본은 강점기 동안 우리 민족의 고유문화를 말살하고 경제 침탈로 혹독한 시련을 안겼으며 수많은 애국지사를 압살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성토했다.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여전히 잘못을 뉘우치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망발을 일삼고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한 마디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 시장은 “반성 없이 용서는 없다.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과거의 잘못과 책임에 대한 정리작업이 반드시 있어야 하는 법이다”며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촉구했다.

 

이재명 시장은 이 날 기념사에 앞서 통일에 대한 메시지도 밝혔다.

 

이 시장은 “침략국가가 그 대가로 분할점령 당하는 것이 역사의 법칙이었지만 불행하게도 일본은 분할되지 않았고 대신 한반도가 남북으로 분할점령 됐다”며 “그것이 전쟁의 원인이 되었고 다시 이 분단이 남북 간 민중들에게 엄청난 고통을 가하고 한반도의 발전을 가로 막는 상황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결국 자주독립의 역량이 크지 않아서 겪는 아픔이다”며 “우리가 자주독립의 국가로 또 온전하게 통일된 나라로 나아가는 것이 우리가 가진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50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명 “일본은 여전히 잘못 뉘우치지 않고 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