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9(금)

분당천에 토종 민물고기 4천 마리 놓아 보내

미세먼지로 연기한 방류행사 11월 5일 열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1.05 13: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토종 민물고기1.jpg

 

성남시는 5일 오전 11시 분당구 수내동 분당천(효자촌 사거리 인근)에서 토종 민물고기 방류 행사를 열어 4천 마리를 지천에 놓아 보냈다.

 

애초 10월 23일 개최 예정이던 이 행사는 미세먼지로 인해 연기해 이날 열리게 됐다. 성남시장과 인근 유치원생, 환경단체 회원 등 모두 150여 명이 행사에 참여했다.

 

성남시 깃대종인 버들치를 비롯해 참마자, 참갈겨니, 납자루, 참종개 치어 또는 성체를 방류했다.

 

이들 5종의 민물고기는 보령 민물생태관에서 키운 어종이다. 사전에 전문가의 자문을 얻어 1급수(기준 BOD 2㎎/ℓ 이하)에서 잘 자랄 수 있는 어종을 선정했다.

 

분당천은 율동 영장산에서 발원해 분당저수지, 분당동 안말, 내정동 숲을 지나 탄천으로 유입되는 하천으로, 지난 9월 수질측정 결과 때 생화학적산소요구량(BOD)이 0.6㎎/ℓ로 조사됐다.

 

성남시는 방류한 민물고기들이 올겨울 동면 후 내년 봄부터 최대 15~20㎝까지 자라 생물의 다양성이 풍부한 분당천을 만들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교연 기자(rydus319@hanmail.net)

 

태그

전체댓글 0

  • 624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분당천에 토종 민물고기 4천 마리 놓아 보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