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6(금)

안면도 소나무숲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

- 안면도 자연휴양림 내 천연 소나무림…산림청 심사 거쳐 선정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02 11: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소나무림2.png

 

 

 

 

충남도는 태안 안면도 소나무숲이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고 2일 밝혔다.

 

 산림청 심사를 거쳐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된 안면도 소나무숲은 자연휴양림 내 위치한 115㏊ 규모의 천연 소나무림이다.

 

 이곳 소나무숲은 고려시대부터 특별하게 관리할 정도로 역사성을 담고 있다. 소나무 재질이 우수한 데다, 바다와 인접해 있어 목재를 운반하기 용이했기 때문이다.

 

 실제 이곳에 식재된 소나무는 줄기가 통직하고 수고가 높은 우산 모양의 수형을 이루고 있어 수려한 미를 자랑할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 소나무에 비해 단단한 것이 특징이다.

 

 조선시대에는 봉산(封山)으로 지정돼 궁궐, 건축, 선박제조, 왕실 재궁(梓宮)용 목재의 공급처로 집약적인 관리를 받는 등 보존가치가 매우 높다.

 

 도는 소나무숲에 안내판과 편의시설 설치 등 미래 세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보존·관리한다는 방침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83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면도 소나무숲 ‘국가산림문화자산’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