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6(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26 18: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427일 음성군 감곡면 상평리 구)상평초교에서 농촌진흥청과 우석대의료원 의료진이 함께 감곡면 상평리, 영산리, 월정리 마을을 찾아 제26‘2019 찾아가는 농업종합병원을 열고 한방 진료부터 각종 수리까지 다양한 생활 서비스를 펼쳤다고 밝혔다.

 

농업종합병원을 추진하는 감곡면 3개 마을은 300여 가구가 사는 전형적인 농촌마을로 65세 이상 인구가 30%를 넘는 초고령화 지역이다.

 

이날 행사는 농촌진흥청과 원예원 인삼특작부, 음성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들이 나서서 전기와 가스 생활시설 수리, 농기계 수리 서비스를 하고, LG전자 관계자도 참여해 TV, 냉장도 등 오래된 가전제품을 수리했다.

 

우석대의료원도 장인수 원장이 주축이 돼 평소 병원 치료를 받지 못한 마을 주민들을 위해 현장에서 한방 진료와 물리치료, ·뜸 등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밖에도 농업기술 전문가와 변호사 등으로 구성된 자문단이 각종 생활법률이나 재해보험 상담을 진행했고,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장수 사진, ·미용 봉사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순회공연이 펼쳐져 신명 나는 하루가 됐다.

 

이날 농촌진흥청과 충청북도 농업기술원, 음성군 농업기술센터 직원들은 감곡면 주요 작목인 복숭아 적화 일손 확보에 애로를 겪고 있는 농가를 위해 일손 돕기도 함께 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의료나 생활서비스를 충분히 이용하지 못한 지역 주민들을 위해 찾아가는 농업종합병원 행사를 열어 주신 농촌진흥청과 우석대 병원 관계자, 자원봉사자 여러분께 주민을 대표해 감사의 뜻을 표한다주민들에게 행복한 선물 같은 하루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90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음성군에서 ‘찾아가는 농업종합병원’ 열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