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6(금)

동양하루살이 퇴치를 위한 특별방역대책 수립

남한강 주변 동양하루살이로 인한 주민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 강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11 12: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요즘 급격히 날이 더워지면서 양평군에 동양하루살이들이 다량 출몰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어 보건소에서는 그에 대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특별 방역대책을 수립하여 실시하고 있다.

 

동양하루살이 무리가 양근 대교와 양평 대교 사이의 산책로, 물소리길 풀숲에 낮 동안 서식하고 있다가 해가 질 무렵부터 무리를 지어 밝은 불빛이 있는 남한강변 상가 위로 올라와 주민들과 식당 등이 영업하는 데 불편을 야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물론 동양하루살이는 입이 퇴화되어 있기 때문에 먹이를 섭취하지도 못하고, 물지 못해 말라리아나 일본뇌염 등 감염병을 옮기지는 않지만 떼로 출몰하여 주거지나 상가에 피해를 주다가 밤 사이 죽은 사체 더미가 주변에 쌓이게 되어 악취를 풍기고 미관을 해치고 있다.

[크기변환]04 남한강변물대포살수사진.jpg
남한강변 하루살이 퇴치를 위한 특별방역 물대포살수

 

 현재 남한강변 풀숲은 상수원 보호를 위해 방역약품을 사용치 않고 하루 2회 이상 고압살수 물대포를 이용해 풀숲에서 쉬고 있던 성충을 제거하고 있으며, 상가 밀집 지역에는 오전에 밤사이 발생한 동양하루살이 성충 제거를 실시하고 있다.

 

 그리고 읍·면과 한강유역환경청에 산책로 주변 수풀 제거에 협조 요청하여 서식지 제거를 했고, 상가 주민 요청으로 도시과에 협조 요청하여 가로등 들어오는 시간을 30분 연장하여 동양하루살이 방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기존에 있던 위생 해충 퇴치기 114대에 동양하루살이 밀집 지역에 11대를 더 설치하여, 모기 및 유해 해충을 지속적으로 퇴치하여 주민들의 불편 해소에 최선을 다해 주민들의 건강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원은숙 보건소장은 남한강변 인근 거주 주민은 다시한번 방충망을 정비하고, 동양하루살이가 상가 유리에 달라붙는 경우에는 바람이나 수압이 높은 물을 뿌려 제거하여 줄 것을 당부하고 상가 간판이나 조명은 노란 계통의 등으로 교체하거나 불빛 조명을 낮춰주면 피해를 최소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81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양하루살이 퇴치를 위한 특별방역대책 수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