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7(목)

“행~복여주!”… 여주시민, 축구로 하나 되다

여주시민 천여명 시청광장서 ‘멕시코 4강’ 박종환 감독과 함께 응원전 펼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16 20: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5일 밤, 10시부터 여주시청 광장이 붉은 물결로 출렁였다. 붉은 티셔츠와 빨간 막대풍선으로 무장한 여주시민들이 대한민국 최초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오른 대한민국 VS 우크라이나경기를 응원하기 위해 모였다.

 

[크기변환]경기에 대해 이야기 나누는 이항진시장과 박종환 감독.jpg
경기에 대하여이야기 나누는 이항진 시장과 박종환감독

 

이날 응원행사는 여주시민이 보다 편리하고 즐겁게 응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여주시가 4강전 승리직후, 급하게 준비했다. 또한 여주시민축구단의 총감독이 멕시코 4강 신화의 주인공인 박종환 감독이기에 시민들과 함께하는 응원의 자리가 더욱 뜻깊었다.

 

[크기변환]시민들이 시청광장에서 응원을 하고있다 (2).jpg
여주시민 시청광장 에서 응원을 하고 있다

 

응원을 위해 모인 시민들은 우리 선수들이 공격할 때는 우레와 같은 함성을, 쓰러졌다 일어설 때에는 격려의 박수를 보내는 등 한마음 한뜻으로 뭉쳤다.

 

개그맨 정귀영의 사회로 여주 민예총 풍물놀이패의 공연이 식전행사의 첫무대를 장식했다. 이어서 여주대학교 용마응원단이 멋진 치어리딩 공연으로 분위기를 달궜으며, 마지막으로 지역에서 활동하는 차니 밴드의 화끈한 연주에 관객들이 호흡을 맞추었다.

 

이어서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대회 하이라이트와 이번 대회를 오버랩하여 편집한 오프닝 영상과 함께 박종환 여주FC 감독과 이항진 여주시장이 무대에 오르면서 관객들의 호응은 절정에 달하였다.

 

[크기변환]여주시민축구단과 무대에서 인사하는 박종환 감독.jpg
박종환 감독과 이항진 시장의 미니토크쇼에서는 당시 4강 신화 창조를 위한 노력들과 국가대표팀의 승리 기원, 젊은이들에게 희망의 메시지 등을 전했다.

 .

 

박종환 감독은 내년이면 감독 인생 50년을 채운다. 마지막 불꽃을 여주시민축구단과 함께할 것이라면서 여주FC에 대한 시민들의 응원과 격려를 부탁했다. 또 이항진 시장은 박종환 감독님이 36년전 어려운 환경 속에서 지혜를 짜내고, 남다른 노력에 매진하여 결과를 배출한 사연에 감동 받았다지금 여주의 발전을 위해 우리가 배우고 따라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남편과 함께 시청광장에서 열띤 응원을 펼친 민수현씨(52, 식당 운영)한국 축구를 처음 세계 4강에 올린 박종환 감독님과 함께 같은 무대의 결승전을 응원했다는게 믿기지 않았다이런 자리를 준비한 여주시의 노력에도 감사하며 여주시민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60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행~복여주!”… 여주시민, 축구로 하나 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