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7(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1 14: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14회 원주장애인인권영화제가 오는 20일(금) 치악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원주장애인자립생활센터(대표 김용섭)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센터 이용자와 자원봉사자, 유관 기관 관계자 및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오전 11시 부대행사 및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개막식은 오후 2시 30분에 열린다.

올해 영화제의 주제는 『소통』이다.
사회적인 차별과 편견에 저항해 온 장애인들이 우리 사회와의 진정한 소통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이 절실한 요구를 담은 영화를 통해 장애인 인권에 대해 공감하고 서로의 거리를 좁히기 위한 소통의 축제로 진행된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개막작 ‘애린’을 비롯해 모두 4편의 영화가 상영되며, 그 외에도 장애인의 입장에서 관객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개막식 직후 ‘애린’, ‘보내는 편지’, ‘장애운동활동가의 일상’에 이어 폐막작 ‘어른이 되면’을 차례로 감상할 수 있다.
아울러 감독과의 대화(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박김영희 대표) 및 난타 공연(장주기요셉재활원) 등이 마련돼 있다.

행사 관계자는 “장애에 대한 보다 깊은 관심과 따뜻한 배려, 더불어 사는 사회가 무엇인가를 돌이켜 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제14회 원주장애인인권영화제 『소통』.jpg

사진 설명: 제 14회 원주장애인인권영화제 포스터

 

태그

전체댓글 0

  • 340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14회 원주장애인인권영화제 『소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