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7(목)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으로 여주시 시민의 날 행사 전격 취소

지역 축산농가 예방대책 위한 방역대책본부 설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19 16: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16일 경기도 파주시 농가에 이어 연천 농가에서도 발생되자 여주시도 지역 축산농가 방역에 철저를 기하는 등 유입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오는 21일로 예정됐던 시민의 날 행사를 전격 취소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지난 19일 오전에 간부 공무원들과 긴급 비상회의를 주재하고 돼지열병 발생 현황 파악과 예방대책을 철저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보도자료 사진툴.jpg

사진 설명: 대책 회의

아울러 오는 21일로 예정된 제7회 여주시민의 날 행사에 대해서도 간부 및 의회와 면밀한 검토와 논의를 거쳐 전격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여주시민들의 화합의 장인 시민의 날 행사를 열심히 준비해왔으나 사안이 중요한 만큼 취소하게 됐다”며 시민들의 이해를 구했다.

이시장은 돼지열병은 백신과 치료제도 없어 걸릴 경우 폐사율이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전염병이기 때문에 예방만이 최선일 수밖에 없다며 지역의 축산농가에 피해가 없도록 시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예방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여주시는 돼지열병 방역대책을 전담하는 방역대책 본부를 설치하고 19일 오후부터 거점소독장소 방문을 시작으로 운영에 들어간다.
여주지역에는 95농가에서 18만두의 돼지를 키우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046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으로 여주시 시민의 날 행사 전격 취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