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7(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1 17: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천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외국식료품 판매업소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주기적인 점검 및 아프리카 돼지열병(ASF)홍보를 통해 불법 수입식품 관리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있다.

특히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중국, 북한에 이어 파주·연천 등 국내로 확산됨에 따라 외국식료품 판매업소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 사항은 △무신고 수입제품 판매행위 △유통기한 또는 제조일자 위·변조 행위 △유통기한 경과제품 진열·보관 행위 △냉장·냉동 제품 등의 적정 보존·진열·판매 여부이며, 점검 시 무표시, 한글미표시 수입 식품 판매 금지, 각종 바이러스 확산 방지 요령 등의 교육 및 홍보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박태구 보건위생과장은 “외국식료품 판매업소 점검과 영업자 준수사항 홍보로 불법 수입 식품 판매를 근절해 아프리카 돼지열병 유입을 차단하고 시민과 지역 내 외국인에게 안전한 먹거리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천시청 전경.jpg

사진 설명: 이천시청 전경

 

 

태그

전체댓글 0

  • 680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시, 돼지열병 차단 위해 외국식료품 판매업소 점검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