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1(목)

100년 전 당진의 함성 다시 울려 퍼진다

당진시, 11월 6일 독립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31 23: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19년 3.1운동 이후 당진에서 들불처럼 퍼져나갔던 독립만세운동이 오는 11월 6일 되살아난다.

당진시에 따르면 선열들의 뜻을 기리고 애국애족 정신을 이어받기 학생독립운동 기념일(11월 3일)과 순국선열의 날(11월 17일)을 맞아 학생과 시민이 참여하는 ‘당진시 독립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를 이날 오후 4시부터 당진문예의전당 야외공연장과 구터미널 회전교차로 일원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남상락태극기 제막식을 시작으로 출정식과 횃불행진, 기념식 순으로 진행된다.

우선 당진시립중앙도서관 3층 로비에서 남상락태극기와 남포를 복원해 전시한다. 남상락은 대호지 출신의 독립운동가로, 3.1운동 당시 고향까지 감시를 피해 남포 속에 독립선언문과 태극기를 숨겨온 뒤 4.4독립만세운동을 주도했다.

100년 전 당진의 함성 다시 울려 퍼진다1.jpg

사진 설명: 3.10 학생만세운동 기념식 및 재현행사

100년 전 당진의 함성 다시 울려 퍼진다2.JPG

사진 설명: 4.4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

‘당진시 독립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의 메인이벤트는 당진문예의전당 야외공연장부터 구터미널 회전교차로 특설무대까지 약 1.5㎞ 구간에서 이어지는 대규모 횃불행진이다.

횃불행진은 당진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이날 행진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는 횃불 대신 LED 촛불이 제공되고 봉사시간도 인정된다.

횃불행진 종착점인 구터미널 회전교차로 특설무대에서는 횃불행진 종료와 동시에 학생들이 직접 참여하는 플래시몹과 당진소년소녀합창단의 기념공연도 이어진다.

시 관계자는 “비록 3월 1일도 지나가고 호국 보훈의 달도 아니지만 당진 시민들에게는 독립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가 열리는 11월 6일이 100년 전의 3월 10일을 기억하고 4월 4일을 되새기는 뜻깊은 하루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 당진에서는 3.1운동의 영향을 받아 충남 최초의 학생독립만세운동인 면천보통공립학교 3.10만세운동과 전국 최초 민·관 합동 독립만세운동이자 당진지역 최대 규모의 독립만세운동인 대호지·천의장터 4.4독립만세운동이 전개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521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0년 전 당진의 함성 다시 울려 퍼진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